바르고 쉬운 우리글로 대한민국의 내일을 밝힙니다.

알려 드려요

우리글진흥원 알림입니다.

궁금한 내용은 ‘운영자에게’에 올려 주세요. 운영자에게 바로가기

2019 우리글사랑 자치단체 대상 시상식(12.12.)

우리글 0 52

f36af46c67ef550336b1cd58f6f19b45_1576236361_2447.JPG
f36af46c67ef550336b1cd58f6f19b45_1576236363_9876.JPG
f36af46c67ef550336b1cd58f6f19b45_1576236461_2443.jpg
f36af46c67ef550336b1cd58f6f19b45_1576236477_0161.jpg
2019 우리글사랑 자치단체 대상 시상식이 12월 12일 서울 관훈클럽 신영연구기금회관 2

층에서 열렸습니다.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문화 부문 대상을 받았고 김상호 경기 하남시장은 소통 부문, 박일호 경남 밀양시장은 관광 부문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이 상은 바르고 쉬운 공공 문장을 일선 행정에 구현한 자치단체에 주는 상으로 바르고 쉬운 공공언어 사용으로 소통을 촉진하고, 국어를 진흥하려고 애쓰는 지방자치단체를 응원하기 위해 우리글진흥원이 2013년 제정해 해마다 시상하고 있습니다.


우리글진흥원이 심혈을 기울여 벌이고 있는
공공 문장 바로쓰기 운동은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영향으로 우리글이 훼손되고 있는 가운데, 영향력이 큰 공공기관만이라도 전 국민의 모범이 되는 공공언어를 사용토록 하자는 운동입니다. 공공기관이 만드는 공문서 등을 사전 감수해주거나, 공직자 국어 능력 향상 교육을 실시하고, 잘못된 공공문장을 시민들이 바로잡는 일을 해오고 있습니다.

올해 우리글사랑 자치단체 대상은 각종 주민 안내문과 홈페이지, 문화재 설명문을 알기 쉽고 정확한 글로 선보이고 공직자 국어 능력 향상에 애쓰는 세 단체에 돌아갔습니다. 강남구청과 하남시청은 공공문장 바로쓰기와 국어 교육에 큰 힘을 쏟았고, 밀양시청은 표충사, 얼음골 등 대표적인 문화관광 콘텐츠문안을 누가 봐도 모범이 되도록 새롭게 다듬었습니다.


수상 소감 듣기

https://blog.naver.com/urigl/221736486042 


0 댓글